갤러리 | 공지 | 게시판 | 자료실 | 강좌/사용기 | B&W | 美醜

       

 

렌즈 교환 (Interchanging Lenses)

앞에서 다루었듯이, 초점거리가 긴 렌즈는 피사체의 모든 부분을 확대시키는 효과를 가진다. 그래서 초보 사진가는 초점 거리가 긴 렌즈를 사용하는 것은 피사체에 접근하는 것과 동일한 결과를 가져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아주 중요한 차이점이 있다. 사진가는 일반적으로 렌즈를 교환해서 사용할 뿐만 아니라 피사체 거리도 적당하게 조절해서 촬영하기 때문에 이 두가지의 효과를 서로 혼돈하기 쉽다.

앞에서 시선의 방향으로 피사체 거리를 조절할 때 나타나는 효과에 대해서 설명했는데 그것은 가까이 있는 피사체의 크기 변화가 멀리 있는 피사체의 크기 변화보다 크다는 것이다. 반면에 초점거리가 긴 렌즈를 사용했을 때는 모든 피사체의 크기 변화는 일률적으로 변한다. 그래서 초점거리가 긴 렌즈를 사용해서 가까운 피사체의 크기가 두배가 되면 화면내의 모든 이미지가 두배로 확대되게 된다. 그 결과 동일한 위치에서 초점거리가 다른 두 렌즈로 촬영한 사진은 화면내 모든 피사체의 크기는 상대적으로 동일하게 되며 오직 화면내의 상대적인 크기(주제 면적, subject area)만 차이가 있게된다. 만일 동일한 부분을 적당하게 확대하여 두 사진을 중첩시킨다면 두 사진은 정확하게 일치하게 된다.

렌즈의 초점거리를 두배로 하면 이미지의 크기도 두배가 되며 초점거리를 두배로 줄이면 이미지의 크기는 반으로 줄어든다. 이 관계를 이용하면 렌즈를 교환했을 때 어느정도의 화각으로 촬영될 것인지 쉽게 추측할 수 있다. 예를들어 특정 피사체가 50mm 렌즈를 사용할 때 프레임의 상하좌우 방향으로 각각 1/2을 차지하고 있었다면 초점거리가 2배인 100mm 렌즈로 교환하다면 그 피사체는 전체 프레임을 꽉 채우게 될 것이다.

다시말하면 렌즈의 초점거리가 길어지면 주제 면적(화각)은 줄어든다. 이것은 초점거리가 길어질 때 이전의 이미지의 특정 부분을 크로핑한다고 생각하면 쉽게 이해가 될 수 있다. 초점거리가 길어지면 이미지의 테두리가 이전 화면의 안쪽으로 들어오는 것으로, 반대의 경우는 이미지의 테두리가 바깥쪽으로 더 확장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효과는 줌렌즈를 사용하면 더 직관적으로 이해된다. 특정 피사체를 바라보며 주밍을 하면 이미지의 테두리가 변화하는 것을 볼 수 있으며 그에 따라 이미지의 크기가 확대 혹은 축소되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미지의 상대적인 크기는 변하는 않으며 원근감도 동일하다.

캐나다 통퀸계곡의 벅호른산
(A) 6 1/2 x 8 1/2 필름에 250mm 렌즈를 사용해서 촬영
(B) 동일한 거리에서 컨버터를 사용해서 1200mm의 초점거리 렌즈로 촬영

만일 사진에서 특정 부분을 확대한다고 하자. 예를들어 인물 초상에서 인물의 얼굴부분만 확대한다고 할 대 우리는 두가지 방법으로 구현할 수 있다. 초점거리가 긴 렌즈를 사용하면 화면내의 모든 이미지는 동일한 비율로 확대되므로 배경과 얼굴의 상대적인 크기는 동일하게된다. 그러나 동일한 렌즈를 사용하면서 인물에 더 다가가게 되면 가까이 있는 얼굴은 충분히 확대되지만 상대적으로 거리가 떨어진 배경의 확대 정도는 미미해진다. 이러한 두 가지 방법의 차이를 잘 이해하게 되면 이미지 처리의 중요한 부분을 확실히 이해할 수 있게된다.

몬테레이 광장 - 렌즈 초점거리의 변화
(A) 핫셀브라드와 40mm 렌즈를 사용해서 촬영
(B) 동일한 카메라 위치에서 250mm 렌즈로 촬영. 분수와 뒤쪽의 건물의 상대적인 크기는 두 사진에서 동일함을 알 수 있다.

몬테레이 광장 - 피사체 거리의 변화
(A) 40mm 렌즈를 사용해서 분수의 바닥이 프레임에 차도록 접근해서 촬영
(B) 150mm 렌즈를 사용해서 분수의 바닥이 프레임에 차도록 뒤로 물러나서 촬영. 분수와 건물의 상대적인 크기 변화와 시각의 변화도 알 수 있다.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는 우선 적당한 피사체 거리를 결정하고 카메라를 사용하기 전에 육안으로 피사체를 주의깊게 관찰한 다음 가까이 있는 피사체와 멀리 있는 피사체의 상대적인 크기의 관계를 설정한다. 이 시점에서 필름에 담기위한 적당한 초점거리의 렌즈를 선택하여 이미지를 크로핑하고 기록한다.

이러한 개념을 머리속에 담고 많은 연습과 실습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카메라가 있건 없건 사진의 가시화 연습은 주제에 빨리 접근하는 연습과 적당한 이미지 처리에 대한 결정에 많은 도움을 준다. 이 연습은 렌즈의 화각과 비슷한 크기의 프레임을 손가락의 크기로 사각형을 만들어 눈에 가까이 혹은 멀리 위치시켜 이미지 크기를 만들는 연습을 하면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특히 가운데를 도려낸 검은색의 카드를 이용하면 아주 유용한 가시화 연습 도구가 된다. 필름의 크기와 비례하는 직사각형 모양을 짤라내어 눈으로부터 적당한 거리에 두면 필름에 맺히는 화각을 구현할 수 있다. 만일 이 종이를 눈에 가까이 가져오면 짧은 초점거리의 렌즈 효과를 볼 수 있고 멀리 보내면 초점거리가 긴 렌즈의 화각을 볼 수 있다. 또한 카드를 활용하면 프레임 외에 주면을 가려서 피사체간의 관계를 보다 명확히 이해할 수 있게되어 촬영해 많은 도움을 준다. 그러나 피사체 거리가 바뀌지 않으면 피사체간의 상대적인 크기의 변화는 없기때문에 렌즈로 촬영했을 때와 동일한 피사체간의 상대적인 크기는 확인하기 힘든 단점도 있다.

가운데를 도려낸 카드의 이용 - 필름의 종횡비에 맞춰 도려낸 카드를 사용해서 피사체에 적당한 작화연습에 사용할 수 있다. 최종적인 이미지는 렌즈와 카메라 위치 등에 의해서 결정되므로 실제 적용하기 위해서는 많은 연습이 필요하다.
(A) 이용방법
(B) 카드를 이용한 이미지의 분리
(C) 4x5 필름과 25mm 렌즈를 사용해서 촬영한 사진


렌즈의 개별적인 특성

광각렌즈의 원근감과 망원렌즈의 원근감은 정확한 용어가 아니다. 원근감은 실제 렌즈의 초점거리와 간접적인 연관성만 있기 때문이다. 실제 원근감은 카메라와 피사체간의 거리에 전적으로 의존하며 앞에서 광각 렌즈로 촬영한 사진의 예를 보았다. 건물의 평행한 두 선과 직사각형 모양은 한 점으로 극적으로 수렴하는 것을 보았는데 이러한 이미지가 사진의 깊이를 느끼게 한다. 전경은 관찰자의 손에 닿을 수 있을 정도로 가까우며 가장자리의 공간은 아주 넓게 보인다. 초상 사진에서 이러한 특성은 둥근모양으로 나타나며 극단적으로 사용했을 때 관찰자에 가까이 있는 손은 얼굴보다 크게 나타나거나 코가 이상할 정도로 크게 보이게 되기도 한다.

이러한 특성은 광각렌즈를 짧은 피사체 거리에서 촬영하면 더 많이 나타난다. 건물을 촬영할 때 건물 가까이서 촬영한다면 그 건물은 프레임을 가득 채울것이며 건물의 평행한 선들은 지나치게 한점으로 수렴하게 된다. 초상 사진에서도 피사체를 화면에 가득 채울 경우 아주 근접한 촬영의 느낌과 동시에 피사체의 왜곡 현상을 수반하게 된다.

그러나 긴 초점거리의 렌즈를 사용한다면 피사체의 평면성을 과장된다. 공간과 깊이의 느낌은 압축되어 이미지의 가장자리는 작아보이게 된다. 공간의 평면성은 초점거리보다는 카메라의 위치와 거리에 의해서 영향을 더 많이 받는다. 렌즈로부터 멀리 떨어진 피사체들은 그것들간의 상대적인 거리를 알아차릴 수 없을 정도로 평면화된다. 그래서 긴 초점거리의 렌즈를 피사체에서 멀리 떨어져 촬영할 때 인물의 얼굴은 더더욱 평면화된다.

이러한 특성을 이용하여 사진의 질을 향상시킬 있다. 건축 사진에서 세련된 현대적인 빌딩은 극적인 접근에 의한 사진이 효과적일 수 있으므로 광각 렌즈를 사용하여 빌딩에 접근해서 촬영하면 왜곡에 의한 건물의 존재를 더 확실히 전달할 수 있으며 사진 자체는 더욱 극적으로 될 것이다. 아주 오래된 역사적인 건물은 보다 전통적인 접근이 필요할 것이다. 장초점거리의 망원렌즈를 피사체거리를 길게해서 촬영하면 건물의 기하학적인 모습한 동일한 비례로 견고성을 강조하게 될 것이다. 물론 이러한 관점은 다분히 주관적인 평가지만 가시화의 한 방법으로 참고해 볼 수 있는 문제다.

초상사진에서도 동일한 문제가 대두된다. 표준렌즈의 두배정도의 초점거리를 가진 렌즈를 사용하면 피사체의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얻을 수 있으며 왜곡이나 지나친 평면화를 방지할 수 있으며 적당한 거리에서 촬영하여 인물의 긴장을 완화시킬 수도 있다. 또한 감성적이며 미학적인 이미지를 구현할 수도 있다.

렌즈의 초점거리와 관련된 또다른 시각적 효과도 있다. 단초점거리의 광각렌즈는 심도가 깊어지는데 광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삼각대를 사용하지 못할 경우 광각렌즈의 잇점이 생긴다. 조리개를 완전히 개방한 상태에서도 대부분의 경우 흐림이 없는 이미지를 충분한 심도로 촬영할 수 있다. 반면에 장초점거리의 망원렌즈는 최소한의 심도가 필요한 선택적인 초점 범위의 촬영에 적합하게 된다.

가능한 모든 상황에서 이미지를 육안으로 관찰하고 이미지 가시화 연습을 하는 것이 좋은 사진을 만드는데 중요하다. 시작은 주변의 모든 사물과 그것들간의 관계를 주의깊게 관찰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하면 된다. 사진에 필요한 많은 장비들은 적당한 가격에 의해서 구할 수 있지만 장비의 영향을 구분할 수 없으면 무용지물이 된다.

카메라가 있든지 없든지 간에 이러한 연습은 얼마든지 가능하다. 사진 자체는 시작하면 이미 제시된 절차에 의해서 그대로 따라하기만 하면 완성 되지만 좋은 사진을 촬영하는 것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래서 초보 사진가는 한개의 렌즈만 사용해서 촬영에서 오는 복잡성을 단순화할 필요가 있으며 부적절한 렌즈 교환을 피할 수 있고 다른 렌즈를 추가로 구입하기 전에 이미 가지고 있는 렌즈와 친숙해지게 된다. 이미 인쇄된 사진들을 보면서 그 사진을 만든 사진가의 이미지 처리를 따라가 보거나 촬영시 피사체의 상황를 역으로 재구성해보는 연습을 하는 것도 좋다. 때로는 주위 환경이 카메라의 위치 변화를 불가능하게 할지도 모른지만 머리속에서의 이미지 처리는 이러한 불가능이 없다. 그래서 카메라 위치를 극단적으로 낮게 하는 연습이나 카메라 위치를 바꿔 전경을 원경과 분리하거나 포함시키는 다양한 실험적 자세가 필요하다. 주피사체에 극단적인 접근도 좋은 실험이 될 것이며 여러 다른 상황에서 다양한 이미지 처리 연습은 결국에 주체를 확실히 부각시키는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다.

Copyright ⓒ 2005 Meechu All rights reserved
Webdesigned and edited by Freeman
The official domain name is www.meech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