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 공지 | 게시판 | 자료실 | 강좌/사용기 | B&W | 美醜

       

 

사진 감상법

사진은 사진가의 느낌이나 생각을 전달하는 매체이다. 사진은 빼어난 경치의 아름다움을 전달할 수도 있으며 시내 골목의 어지러움을 전달할 수도 있다. 스냅샷 사진조차도 "내가 여기에 갔었다"라는 전달하기 위한 의도에서 찍게 된다. 어떤 사진을 관찰함으로써 우리는 무엇을 발견하고 어떤 느낌을 받는가? 사진가의 의도를 완벽하게 알 수는 없겠지만, 보는 사람에게 전달하고자하는 의미는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다음 사항을 사진을 감상할 때 스스로 질문해 보아야 할 사항들이다. 매번 동일한 질문을 할 필요는 없지만 사진 감상의 출발점이 될 수는 있을 것이며, 스스로 사진 촬영을 할 때도 고려해야할 사항이다.


1. 어떤 종류의 사진인가?

사진의 종류는 사진의 내용에 의해서 명확하게 판단된다. 광고 사진, 보도 사진 등 많은 사진의 종류는 제목에서도 구분할 수 있다. 그러나 되도록이면 사진의 제목을 먼저봐서 상상력을 한정시킬 필요는 없다.


2. 작가의 의도에 대해서 무엇을 말할 수 있는가?

특정 광고사진이 제품의 특징을 전달하고자 하는가? 아니면 그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의 느낌을 전달해서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사용하면 좋을 것이라는 것을 인식시키게 하는가?


3. 사진가는 무엇을 강조하고 어떻게 그것을 구현하는가?

예를들어 화면의 중요한 부분에 선택적으로 초점을 어떻게 맞추어 사진을 구성했는가?


4. 기술적인 문제들이 화면을 좋게하는가? 오히려 방해하는가?

사진의 중요한 요소, 예를들어 어떤 인물의 표정같은 것이 근접한 촬영이 되지 않음으로써 세부 묘사가 충분히 안되지 않았는가?


5. 흑백의 농담, 선, 원경 등의 화면 구성 요소가 중요하게 작용하는가?

사진을 처음 보았을 때 가장 먼저 시선을 끄는 부분이 어떤 것인가? 시선이 어떻게 이동하는가? 인물의 얼굴을 보는 순서가 선인가, 곡선인가?


6. 사진에서 무엇이 드러나는가?

즉각적으로 보이는 것 외에 사진을 한동안 주시하면서 무엇이 보여지는가? 처음에는 인식하지 못했던 것이 자세히 보면서 드러나기도 한다. 패션 사진은 스타일을 보여줄 뿐만아니라 그 문화의 남성과 여성의 사회적인 역할이 나타나기도 한다. 별을 찍은 과학 사진은 별 자체의 모양 뿐 아니라 우주의 무한함을 표현하기도 한다.


7. 사진을 볼 때 어떤 물리적, 심리적 충격이 있는가?

슬픔을 느끼는가 아니면 평화로움 느끼는가? 인상을 찌푸리게 하는가 혹은 긴장하게 만들고 눈을 크게 뜨게 만드는가?


8. 동일한 작가의 다른 사진은 어떤 연관성이 있는가?

연대기별로 살펴볼 수도 있으며 동일한 피사체가 어떻게 다르게 표현되는가? 역사적이거나 사회적인 정보가 표현되고 있는가? 예술의 방향과의 연관성은 어떤것이 있는가? 이러한 지식들은 작품의 이해를 돕는다.


사진의 느낌을 솔직하게 말해라. 말할 것이 많지 않더라고 느낌을 복잡하게 표현하지 않는 것이 좋다. 실제 사진 감상의 느낌을 그대로 말하는 것이 모호하거나 복잡하게 말하는 것보다 휠씬 낫다.

Copyright ⓒ 2005 Meechu All rights reserved
Webdesigned and edited by Freeman
The official domain name is www.meechu.co.kr